모스크바 1

분류없음 2018.09.21 00:01

모스크바 여행 첫날이 밝았다.
모스크바 강이 흐르는 강변에 위치한 호텔 창 밖으로 모스크바의 해가 솟아 오른다
어떤 모스크바가 우리를 반길지 기대를 가득 안고 투어를 시작.

호텔 로비에서 여행객을 반기는 러시아 월드컵 마스코트,회색늑대 자비바카, 러시아 전래동화에 등장하는,왕자를 등에 업고 달린 회색늑대라고 한다.

모스크바는 볼세비키 혁명 이후 소비에트 연방의 수도가 된 이후로  러시아의 수도이다.
러시아는 '루시의 나라' 라는 뜻이라고 한다.
노젓는 사람들이라는 뜻을 가진 루시족이 세운 나라가 러시아의 기원이란다.
모스크바 남쪽에 위치한 키에프공국이 러시아의 기원이 되는 최초의 나라이다
 모스크바는 오래전부터 러시아의 중심지로 발전해 왔다. 
우리가 마주한 모스크바의 모습은 공산주의 시대의 권위적인 건물들로 가득하다.
 모스크바 강을 따라 우뚝 솟은 스탈린 시대의 웅장한 건물들이 똑같은 모양으로 크기만 다르게 모스크바 대학을 비롯하여 7채나 지어졌다고
한다. 이름하여 스탈린 시스터즈 건물이란다^^
 

칼 마르크스 동상에 왔다.
볼세비키 혁명의 단초가 된 공산당선언의 저자!
"철학자들은 세계를 단지 해석해 왔을뿐,중요한 것은 세계를 변혁시키는 것이다" 
그는 세상을 변혁시키는데 크게 일조하였다.

볼쇼이 극장을 마주하고 있는 마르크스 동상

크렘린으로 가는 길에 러시아 조국 대전쟁(세계2차대전)에서 희생된 전사자를 기리기 위한 무명용사의 묘가 있다. 이차대전 당시 2700만명이라는 가장 많은 희생자를 낸 나라가 구소련이다.
무명용사를 기리는 꺼지지 않는 불
양 옆의 마스코트 같은 경비병이 인상적이다.

러시아는 나폴레옹과 히틀러의 군대와 맞서 싸워 승리했다는 자부심이 강한 나라이다.

요새가 만들어질 당시의 성벽모습

크렘린은 요새 성벽이라는 뜻인데 트로이츠카야탑문을 지나 요새 안으로 들어가면 나폴레옹이 무혈입성한 다리를 지나 대통령궁 및 러시아정교회
성당들이 자리잡은 광장에 다다르게 된다.

실지로 푸틴이 집무하고 있는지는 알 수 없다는 대통령궁
Posted by 구름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