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 2

분류없음 2018.09.21 00:37

키예프의 블라드미르 대공은 988년 그리스정교를 국교로 받아들였다.
크렘린 궁안에는 여러 성당이 자리잡고 있다.
성모승천성당,대천사성당,수태고지 성당등

성모승천성당은 모스크바  대주교및 총주교들의 시신을 모신 사원이며 황제의 대관식이 이루어지던 장소다.

황실가족의 예배 및 결혼식 장소로 이용된 수태고지 성당.

 그 외 러시아군의 수호천사인  미카엘천사장을  위해 만든 대천사성당이 있다.
적군이 침임했을 때 종을 울려 알렸던 크렘린궁에서 제일 높은 종탑, 폭군으로 유명했던 이반4세가 건립하여 이반대제의 종루라 한다. 기념사진 한컷!^^

크렘린궁 관광을 마치고 붉은광장으로 향했다.
빨간색(붉은)은 옛 러시아어로 아름답다라는 의미에서 유래되었으며 붉은광장은 즉 아름다운 광장이라는 뜻이라고 한다.
붉은 광장의 대표적인 건물은 성바실리대성당이다.
 이반4세가 러시아를 지배하던 몽골족이 세운 카잔한국을 정복한 기념으로 명하여 만든 성당인데 너무도 아름다워 다시는 더이상 그보다 아름다운것을
만들지 못하도록 건축가의 눈을 멀게 하라고 했다는 일화가 전해진다.

바실리성당 맞은편에 위치한 구 소련의 체제 과시용이었다는 굼 백화점을 구경하였다. 길게 이어진 매장에는 값비싼 명품들이 가득했으나 값싼
아이스크림만이 우리의 유일한 쇼핑꺼리였다.

러시아는 여름이 짧고 겨울이 긴 나라이다.
러시아 사람들은 낮이 긴 짧은 여름을 만끽하기 위해 하절기엔 많은 시간을 산책을 하며 보낸다고 한다.
반면에 밤이 긴 겨울밤을 보내기 위해 공연을 즐기게 되었고  음악  발레 등 공연 문화가 발달하게 되었다고 한다.
우리들도 러시아 산책 문화를 체험하기 위해 산책하기 좋은 장소로 이동.
차이코프스키가 영감을 받아 백조의 호수를 작곡했다는 노보데비치수도원 호수를 거닐어 보았다.
백조는 없고 청동오리가 한가로이 노니는 한적한 공원이었다.

푸시킨의 생가가 있는 아르바트거리로 갔다.
푸시킨은 러시아인이 가장 좋아하는 작가라고  한다.
푸쉬킨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여 만든 푸시킨 부부 동상

1950년대  스탈린시대에 만들어졌다는,핵공격에도 끄떡 없이 튼튼하게 지어져 구 소련의 자랑스런 건축물의 하나인 지하철을 타 보는 체험도 하였다.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에스칼레이트를 타고 어마어마한 깊이의 땅 속으로 들어갔다. 과연 자랑할만한 시설임을 알겠다. 샹데리아가 천장에 달려있는 지하철 구간이라니~~

아름답고 견고하게 만들어진 지하철도였다.

이렇게 모스크바 여행 첫날을 보냈다.
Posted by 구름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