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이 지났다.
꿈 같이 지나간 여행은, 마구 찍어댄 사진과, 기념품 몇 점, 신용카드 명세표로 남았다.
일주일간은 아무것도 하기 싫고 허공에 붕 뜬거 같더니 다시 또 현실이다.
약국,집,  쳇바퀴 인생! 
재미없는 일상이지만 다시 떠날 날을 꿈꾸며 아자!

훗가이도의 배꼽에 해당하는 후라노 비에이 투어, 넓은 지역을 하루 동안 다니기 위해 하루 투어를 신청했다.
비가 오다 맑다를 반복하며 가끔 축복처럼 눈이 시리게 파란 하늘이 드러난 순간이 있었다.

비에이 투어의 하이라이트!
청의호수와 흰수염폭포

요정이 산다는 랑구르테라스, 허접한 공방이었음

오나가나 하트!

오타루행 열차를 기다리며~~

오타루운하에 뜬 보름달!  어제가 추석이었지^^

JR열차를 타고 도야역에 내려 다시 버스를 타고 유람선 선착장에서 유람선을 타고 도야호수를 돌수가 있다. 우리는 택시를 타고 사이로전망대에서 도야호수를 조망하였다. 가까운 거리인줄 알고 겁없이 택시를 탔다가 비싼 택시 투어를 했다는ㅠㅠ

도야에서 다시 열차를 타고 노보리베츠 지옥계곡, 유황온천물이 흐르는 계곡에서 족욕도 즐기고~~비는 내리는데 우산 쓰고  준비해 간 주먹밥 까 먹고 나름 운치가 있었다.

JR열차 슈퍼호쿠토를 타고 하코다테로~~

세계 3대 야경중의 하나라는 하코다테야경을 보러 전망대에 올랐다.

 숙소인 료칸의 가이세키 저녁식사 시간이 정해진 관계로 이 정도 야경에 만족해야했다.
전망대에 올라 일몰도 보고 야경을 기다리며 눈 앞에 펼쳐진 하코다테의 가오리 모양의 해안선을 보고 있자니 꿈인지 생시인지,공중에 떠 있는 착각에 빠져 들었다.

Posted by 구름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