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올레

분류없음 2018.05.27 22:55
5월 22일 23일 제주 올레18코스를 완주하고 17코스1/3을 걸었다

학창시절 난, 요즘 애들 말로 체포자였다. 체육포기자!  ㅋㅋ
모든 종류의 운동에 무능한 내가 그나마 자신있는 운동이 걷기운동.
그래서 난 걷는다  앞으로도 쭈욱~~
혹자는 걷는게 목적이라면 굳이 제주도까지 갈 필요가 있냐고~~
그럴수도 있겠다
그래도 제주도까지 가서 올레 걷기를 완수하려는 까닭은 제주도가 좋기 때문이다.
제주의 오름이 좋고 바람이 있고 곶자왈이 있고 무엇보다 맛있는 해산물이 풍성해서 좋다.
이만하면 굳이 걷기 위해 제주도로 달려가는 충분한 이유가 될까
이번에 걸으면서 새삼 느낀건 걷는 행위야말로 최고의 멍때리는 행위라는 거다.
걷을 땐 정말 아무 생각이 없다.
나는 그랬다
멍하니 걷고 또 걷는 그 시간이 쌓여 나는 단단해지고 담대하고 담백한 사람이 되고 싶다.
이번에 올레18코스를 완주하고 이어서17코스1/3을 걷고 나니 내 마음이 조금 더 확장된듯한 느낌이다
이런 기분 머지?  
배가 부르듯이 마음도 부르다.
이 기분 좋다!
 

18코스 초입에 있는 김만덕 기념관 옆 김만덕  주막에서^^

소녀가 되어 셀카도 찍고^^

완주기념 스탬프 찍기 쾅!

완주후 제주 흑돼지구이 맛있다!
Posted by 구름재

청송여행

분류없음 2017.11.28 20:34
청송에 대명콘도가 올 여름에 생겼다고 미연이가 방을 잡아주어 일박이일 늦가을여행을 가게 되었다.
평일날 쉴 수 있는 아들과, 뜻하지 않은 단둘만의 여행을 하게 된것이다.
평온하던 인생에 느닷없이 불운이 찿아와 며칠을 전전긍긍하다 겨우 마음을 추스리며 길을 떠났다.
그래!  다 털고 다시 시작하는거다.
언제 또 아들과 단 둘만의 여행을 할수 있을까~~ 어느새 듬직하게 기댈 수 있는 존재가 되어 많은 위로가 되어 준 아들!
늦가을이라기보담 제법 쌀쌀해진 초겨울의 청송여행은 마음만은 더없이 따뜻한 여행이었다.

주왕산입구 대전사 뒤로 보이는 주왕산 기암


주왕산 묭추폭포

영주부석사 입구 부석사식당에서 맛있는 식사


부석사무량수전

아들과 함께

Posted by 구름재
밤의 길이가 낮보다 길어지는 추분이 지나면 '아! 또 한 해가 가는구나~~' 마음이 불안해진다.
밤이 점점 길어지는 계절이 깊어 간다.
밤이 긴 겨울이 오기 전, 잠깐의 가을은 늘 아쉽다.
가을빛이 곧 스러질까 안타까움에 길을 나선다.

단풍길이 아름다운 분당 수내동

수원화성 서장대에서 바라본 수원 시내

화성행궁

화성행궁을 둘러보고 화성 서장대에 올라 성벽길을 따라 걸어 보았다. 전체 성벽길은 5.5키로에 이른다고 한다.
언젠가 이 성벽길을 걸어 보리라~~다짐해본다.
정조대왕을 끝으로 조선의 운은 다한듯하다.
정조가 만든 완벽한 계획도시 화성행궁과 화성에서, 100년 후 멸망으로 물거품 된 조선왕조의 찬란함에 대하여 생각해 본다. 우리 스스로의 힘으로 근대화 과정을 거치지 못하면서 많은것을 놓치고 부정하고 계승하지 못했다.
애국자는 아니지만 이 땅에 사는 한 사람으로 전통의 단절이 아쉽기 때문이다
요즘 박경리 선생님의 토지를 다시 읽고 있는데 우리, 지나간 시절을 살았던 사람들, 전통과 민족성에 대하여 등등 생각 또한 많아지는 가을이다.

Posted by 구름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