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별일 없이 산다.
똑같은 하루하루가 반복된다.
요즘의 이 단순한 생활 패턴이 나는 좋다.
생활을 유지하는 적당한 돈을 벌고 아침과 저녁 식사를 준비하고 인터넷 강의를 잠깐 수강하고 유튜브를 보다가 한시간쯤 산책을 하고~~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고, 뭘 해야지 하는 미래의 계획을 세울 필요도 없는  단조롭고 무미건조해진  내 삶이 이제 나는 편안하다.
반복되는 똑같은 일상 속에서 나는 그 똑같은 일상을  놓치지 않기 위해 순간순간에 집중하려 한다.
예를 들면 아침은 꼭 먹자!
저녁밥은 오후 여섯시 반 전에 먹고
한시간 정도 산책도 꼭 하고
인터넷 강의로 무뎌져 가는 내 뇌를 자극하고,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지 말고~~

얼마전 저녁 식탁에 앉아서 차려진 밥상을 물끄러미 바라보며 무의미한 연명 행위의 허무함에 밀려오는 서글픔을 참을 수 없었다.
그날의 그 기분, 그 우울한 기분에 잠식당하지 않기 위해서 나는 일상에 집중한다.
그저  살아내야 할 나머지의 세월은  일상을 놓치는 순간 무의미함과 허무함이 엄습할 것이다.
일상을 놓치지 않는 것이 버티는 삶이라는 생각이다.
 그나마 내게 평범한 일상을 풍부하게 하는 시간이 음악을 들으며 산책하는 시간이다.
배철수의 음악캠프
학창시절 추억을 소환하는 올드팝부터 최신팝까지 리듬과 멜로디에 취해 내 안의 흥에 집중하며 걸으며 나는 서서히 충만해진다.
이보다 더 좋을순 없다는 충만한 순간을 잠깐이나마 경험하고 하루를 마감하면 별 볼일 없는 내일을 또 맞이해야한다는 사실도 두렵지 않다.
그렇게 하루하루를 버텨내는거다.

6월이 이렇게 좋은 계절이었나~~
집 주변을 열심히 산책하다보니 6월이 좋아졌다.
7월도 좋아지길~~
Posted by 구름재
2018년 어느 봄날 종묘에서
80대 60대 모녀

무술년 나의 해 마지막 날!
60년을 살았다.
까마득한 기억들로 가득한 시간이지만 그 모두는 그저 찰나였다.
이제 충분히 늙었기에 비로소 젊음이,청춘이 아프고 애틋하다.
놓쳐버린 시간들, 온전히 누리지 못했던 시간들, 내게 화양연화는 있었던가?
이제 별 수 없다.
그럭저럭 버텨내는 시간을 마주하고 있을뿐.
잘 버텨내자
젊음이. 청춘이 그립기에 그리워하는그 마음을 간직하자.
행복하자는 강박도 버리자.
60년 동안 입었던 내 옷도 벗을 수 있으면 벗어 보자.
"좀 더 세게"
ㅋㅋ 이건 아이돌 노래 가사
암튼! 
용기!  용기가 필요하다구 ㅠㅠ

PS..나도 울 엄니처럼 씩씩하게 늙을꺼다
Posted by 구름재

러시아여행을 다녀온지도 한달여가 지났다.
바쁜 일상 속으로 복귀하여 지난 시간들은 빠르게 잊혀져 갔지만 띄엄띄엄 여행기를 쓰며 문득문득 그 장면속으로 들어가 여행을 되새김질하는 것도
소중한 시간이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마지막 날.
마지막 날은 마지막이어서 아쉽기도하지만 이제 집으로 돌아간다는 안도감도 함께한다.
이율배반적이다.
난 무조껀 집을 떠나 어디론가 가는 꿈을 꾼다.
그러나 현실은 늘 떠나지 못하고 제자리에 머문다.
다시 떠날 날을 기대하며  러시아의 마지막 날을 만끽하자!
기승전 표트르대제!  그가 스웨덴과의 22년 전쟁 승리를 기념하여 지은  여름궁전의  분수공원.
150여개의 분수로 만들어진 거대한 공원을 둘러보며 그 어마어마한 규모에 압도당했다.

저 멀리 핀란드만의 바다가 보인다

프랑스의 베르사이유궁전에 버금가도록 바로크양식으로 지어졌다는 여름궁전의 하일라이트는 다양한 모양의 분수이다.
오전 10시에 팡파레와 함께 일제히 시작되는 분수쇼가 장관이며 이곳의 분수는 자연적인 물의 낙차를 이용하여 물을 뿜어낸다.1700년대에 그런
기술을 개발했다니 놀라울뿐이다.

오후에는 상트페테르부르크 근교, 푸시킨시에 있는 예카테리나 궁전을 관람하였다.
 젊은시절 푸시킨이 다녔다는 귀족학교가 있어 푸시킨시로 명명되었다고 한다. 러시아인의 푸시킨 사랑은 정말 대단합니다^^
예카테리나궁앞에서~~

 표트르대제의 황후 예카테리나를 위해 지어진 궁전인데 딸 엘리자베타가 현재의 화려한 모습의 로코코양식으로 재건축하였다고 한다. 내부는
화려함의 극치로 그 유명한 호박방이 있는 궁전이다.
호박방의 유래는 표트르대제 당시 동맹관계였던 프로이센의 황제가 선물한 호박으로 만든 서재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가 한참뒤 이 궁전의 방
하나에 재현하였다고 한다. 인터넷을 뒤져보니 프로이센의 황제가 선왕이 만든 화려한 호박장식의 서재가 싫어서 철거한것을 선물했단다.
촬영금지인 호박방 내부

프로이센의  황제는 선왕을 증오하여 황실의 호사스런 취향을 거부하였다고  한다.
표트르대제 이후 로마노프 왕조는 유럽의 문화에 뒤지지 않으려고 더더더  호사롭게 그들의 궁전을 꾸미는데 전력투구(?)한듯하다.
예카테리나궁의 화려한 내부

이 호박방의 호박들은 이차대전 당시 해체되어 독일로 옮겨젔는데 전쟁후 되돌려 받지 못하고 새롭게 조성되었다.
예카테리나 궁전 옆에는   그리이스 신전과 같이 이오니아식 회랑에 여러 신들이며 철학자들의 석상이 즐비하다.
회랑위에서 드넓은 정원을 바라보며 철학적 상념에 잠길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고한다.
좋은건 다 가져다 만든 러시아 황제들이다^^
공원을 내려다 보고 있는 헤라클레스동상

상트페테르부르크 여행은 궁전에서 시작 궁전으로 끝났다.
화려한 궁전 내부를 보며 황실의 호사스런 삶을 알아가는 재미도 있었지만 광할한 궁전 정원을 아무 생각없이 오로지 시원한 초록빛 공기와
반짝이는 나뭇잎, 파란 하늘과 흰 구름에 취해 걷고 또 걸었던 시간이 너무 좋았다.

여행은 끝나고 또 다시 현실.
깊어가는 가을!  러시아에서의 산책을 그리워하며 동네 호수공원을 산책한다.
나이 육십은 결코 적은 나이가 아니며 내게서 젊음은 요즘 말로 일도 없지만 그렇다하더라도 내 가슴 안에 '젊음'하나 간직하고 싶다. 그것이
무엇인진 나도 모르겠지만~~~
우리 친구들도 가슴에  각자의 '젊음'을 간직하기를!
Posted by 구름재